FANDOM


레고® → 테크닉 → 바이오니클® → [[{{{subtheme}}}]]
71307 (1, [[{{{before2}}}|2]], [[{{{before3}}}|3]]) << 71308 ([[{{{setwithsamenumber}}}|Set 2]], [[{{{setwithsamenumber2}}}|Set 3]]) >> 71309 (1, [[{{{after2}}}|2]], [[{{{after3}}}|3]]) 284px-LEGO logo.svg

71308 불의 유나이터 타후레고® 바이오니클® 세트2016년 발표했다. 이 제품은 8세~14세, 132개 조각.

LEGO.kr 설명

불의 유나이터 타후와 함께 전투에 돌입하세요!

성질 급한 불의 유나이터 타후가 용암의 강을 휘적휘적 건너고 있어요. 눈에 불을 켜고 신비로운 원소 크리처를 찾아 하늘을 나는 능력을 얻고 공중에서 불의 힘으로 적을 태워 버리세요! 사악한 사냥꾼 우마라크를 꾀로 따돌리고 섬을 위험으로부터 구하세요.

  • 바이오니클® 머리와 불의 유니티 마스크, 마스크 탈착용 트리거, 룬 문자가 장식된 갑옷, 원소 크리처와 합체하기 위한 결합 장치, 자유로이 움직이는 관절을 가진 불의 유나이터 타후가 들어 있습니다.
  • 타후가 무기로 사용하는 불의 원소 블레이드가 들어 있습니다.
  • 불의 황금 유니티 마스크, 원소의 어깨 장갑판 등의 액세서리가 들어 있습니다.
  • 바퀴를 돌려 몸통을 회전시키고 무기를 휘두르세요.
  • 토아의 바이오니클® 머리에 부착된 트리거를 작동하여 불의 유니티 마스크를 벗기고 불의 황금 유니티 마스크를 씌워 파워를 강화하세요.
  • 격한 액션 놀이를 위해 튼튼하게 디자인되었습니다.
  • 세웠을 때 높이는 23cm입니다.
  • 71303 불의 크리처 이키르와 합체하고 크리처의 마스크를 결합하는 순간 무적의 토아가 탄생합니다.
  • 2016 레고® 바이오니클® 시리즈의 다른 원소 크리처를 모아 전혀 새로운 조합의 전투력을 발휘하세요.
  • LEGO.com/BIONICLE 사이트에서 자세한 조립 설명서, 게임, 애니메이션 등을 찾아보세요.

약력 BIONICLEsector01 (원본 버전)

정령의 생물과 연합

에키무는 곧 토아에게 새로운 가면, 갑옷 및 무기를 주 었으며 곧 그들은 살아남은 스컬 워리어들과 스컬 스파이더 그룹과 전투에서 고용했습니다. 그들은 새로운 임무를 시작했습니다: 에키무의 타락한 동생 마쿠타가 입은 통제 마스크를 찾는 것. 타후와 그의 형제들은 6개의 원소 생물을 찾아 내고, 그들은 단결의 황금 가면으로 인도하여 마쿠타의 가면을 찾을 수있게한다. 타후는 곧 이키르, 불의 생물을 만났고, 타후는 이키르를 물리 치는 것보다는 승리로 발견 할 수있을 때까지 짧은 전투를 벌였습니다. 이것을 얻은 후, 그는 황금 마스크로 인도되었고 이키르와 합병 할 수있는 능력을 얻었습니다.

도시로 돌아온 타후와 그의 동료 토아는 조만간 다음 목적지 인 통제의 미로를 결정했다. 그룹은 그것을 찾기 위해 정글 지역을 통과하여 마쿠타의 동맹 인 사냥꾼 우마라크와 그의 그림자 함정과 복식에 의해서만 공격을 받았습니다. 그러나 우마라크는 곧 포하투케타르, 돌의 창조물 사이 약한 파트너쉽을 확인한 후에 그의 폭행을 포기했다. 토아는 오코토 섬의 해안으로 나아 갔고, 포하투를 제외한 모든 사람들은 미로가 놓인 섬을 건너기 위해 다시 생물과 합류했습니다.

미로를 발견하자마자 토아는 그것에 대해 친숙 함을 느꼈고 그것과 잊혀진 과거 사이의 연결을 짐작했다. 미로에 들어서 자, 결국 6개의 문으로 통제실의 은신처 가면으로 이어지는 방을 발견했습니다. 불행히도 우마라크은 케타르를 사용하여 방에 들어가 마스크를 훔쳤습니다. 포하투는 돌의 크리쳐를 구출 할 수 있었지만, 우마라크은 마쿠타의 가면으로 도망 쳤고, 토아는 선택의 여지 만 남겨두고 돌아 왔습니다.

캐릭터 소개

타후는 성질이 급하고 사나우며 용감해요. 그는 뭐든 특별나게 잘하고 싶어하는 데다가, 자신이 영웅 중의 영웅이고 따라서 토아의 리더가 되어야 한다고 생각해요. 그러다 보니 다른 영웅들에게서 다소 미움을 받기도 한다는데, 특히 코파카의 눈빛이 좀 심상치 않아요. 다행히도 타후는 특별한 행운을 타고 난 듯해요. 어찌해서든 늘 정상의 자리에 오르고야 마니까요.

갤러리

Community content is available under CC-BY-SA unless otherwise noted.